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보도자료

움츠려 있던 맥주 산업의 활성화를 도모하는, 단 하나의 플랫폼
진짜 맥주산업이 주인공인 전시회 ‘KIBEX 2021’

 
제목 [KIBEX 2020] 韓 주류시장 침체속 수제맥주는 '나홀로 성장중'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21.02.04
 
韓 주류시장 침체속 수제맥주는 '나홀로 성장중'
 
 
 
 

주류 출고액, 2015년 9조3616억에서 2018년 9조394억 ↓

수제맥주는 최근 4~5년간 年 20~30%씩 성장…판매량 ↑

국내 대표 맥주박람회 '2020 KIBEX' 7월30~8월1일 열려

시장 독주 반영하듯 123개 참가社 중 해외 기업비중 45%

'코리아 인터내셔널 비어 컨퍼런스 2020'도 함께 개최해

 

 

 

 

 

국내 수제맥주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국내·외 관련 기업들의 움직임이 분주한 모습이다.

우리나라에서 전체 주류 시장이 매년 축소되고 있는 가운데 수제맥주만 나홀로 성장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이 기회를 잡기 위해 해외 수제맥주 양조장과 원재료, 장비 기업들이 국내 전시회에 참가하고, 국내 기업들은 수제맥주를 발판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언택트 시대'의 돌파구를 찾기 위해 잰걸음을 보이고 있다.

 

2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이달 30일부터 8월1일까지 사흘간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열리는 대한민국 맥주산업박람회(KIBEX) 2020에 참가하는 관련 기업 123개사 중 해외 기업 비중이 45%에 달한다. 코로나19 사태로 올해 참가가 어려운 해외 15개사는 이미 내년 행사 참가 계약을 미리 맺는 등 한국 수제맥주 시장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현재 국내 수제맥주 양조장은 120곳을 넘어섰다. 이처럼 양조장이 늘고 수제맥주 생산량도 늘어남에 따라 맥아, 홉 등을 제조 판매하는 글로벌 기업들, 맥주 양조 설비와 관련 제품 기업들도 한국시장의 문을 적극적으로 두드리고 있다.

 

당초 지난 3월 열릴 예정이었다 미뤄져 이번달 말 열리는 'KIBEX 2020'에도 글로벌 맥주 재료 기업 퍼멘티스(Fermentis)와 화이트 랩스(White Labs), 독일의 대표 글라스 전문 기업 라스탈(Rastal)이 행사를 후원하며 한국 시장에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미국에서는 네브라스카 브루잉 컴퍼니(Nebraska Brewing Company), 개러지 브루잉 컴퍼니(Garage Brewing Company) 등 맥주 양조장 9개사를 비롯해 35개 브랜드가 참가한다. 독일에서도 맥주 양조장 등 10개사가 전시회에서 제품을 소개한다. 다만, 이들 해외기업 부스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대부분 국내 파트너사가 운영할 예정이다.

 

 

 

 

이처럼 해외 기업들의 전시회 참여와 후원 등은 국내 수제맥주 시장의 폭발적인 성장에 따른 것이다.

국내 주류 시장 출고액은 지난 2015년 9조3616억원에서 지난 2018년 9조394억원으로 줄었다. 맥주 출고량은 2014년 206만㎘에서 2018년 174㎘로 4년 만에 15%가 감소했다.

하지만 수제맥주는 최근 4~5년간 매년 20~30%씩 성장하고 있다. 특히 올 들어선 지난해에 비해 판매량이 4~5배 성장(편의점 기준)하고 있다.

다양한 맥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데다가 올해 주세법이 개정되면서 수제맥주에 대한 세금이 큰 폭으로 줄어 가격경쟁력을 갖출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이런 환경 속에서 국내 기업들은 직접 성장하는 시장을 겨냥해 다양한 서비스를 내놓고 있다.

소셜커머스 티몬은 KIBEX 전시장 자체를 비대면 주류 판매 서비스 실험장으로 삼아 스마트오더 서비스를 운영한다. 전시장 방문 전 온라인·모바일을 통해 맥주를 주문하고 행사 기간 내 전시장의 각 양조장 부스에서 픽업하는 방식이다. 국내외 21개 양조장의 맥주를 사전 구매할 수 있다. 티몬은 앞서 국내 수제맥주 양조장인 어메이징 브루잉, 더쎄를라잇 브루잉 등과도 스마트오더 서비스를 시작했다.

김영현 티몬 여행·O2O실 대리는 "수제맥주 시장이 커지고 있는 만큼 관련 스마트 오더 서비스도 성장할 것이라고 보고 있다"며 "주류 온라인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앞으로도 수제맥주 업계와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LG전자도 최근 가정에서 수제맥주 소비가 늘고 있는 점을 고려해 신형 수제맥주 제조기 'LG 홈브루'를 내놨다. LG전자의 두 번째 수제맥주 제조기로 이전 제품에 비해 가격은 낮아졌지만 외관 디자인과 성능·기능을 동일하게 적용했다. LG전자 역시 KIBEX 2020 현장에서 신제품을 소개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시대에 수제맥주 시장에서 전략적인 기회를 찾고자하는 수요도 크게 늘었다. 수제맥주 시장이 커지는 것을 눈으로 확인하고 있지만 이에 접근할 수 있는 기회가 많지 않기 때문이다. 이런 관심을 반영하듯 국내 유일 맥주산업 박람회인 KIBEX에는 지난해 행사에 비해 바이어 등록자 수가 2배 이상 증가했다.

 

KIBEX 주최 측은 "수제맥주 시장 확대 국면에서 이 기회를 어떻게 활용해야 할 지에 대한 관심이 높다"며 "원재료, 장비, 패키징부터 다양한 국내외 수제맥주 양조장까지 맥주산업의 전체 밸류체인을 직접 확인할 수 있는 산업전시회가 마케팅 플랫폼으로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런 수요를 반영해 KIBEX 2020과 동시에 열리는 '코리아 인터내셔널 비어 컨퍼런스 2020 (KIBCON 2020)'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맥주산업'을 주제로 기획됐다.

 

박정진 한국수제맥주협회장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처하는 수제맥주 산업과 대안'을, 정은애 중소기업연구원 연구원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 자영업 생태계 변화 대응과 전망'에 대해 각각 발표한다. 또 강태일 인더케그 대표가 맥주의 새로운 생산, 유통, 판매에 대한 청사진도 소개할 계획이다.

KIBEX 2020은 맥주 콘텐츠 전문회사 비어포스트와 전시 컨벤션 전문기업 글로벌마이스전문가그룹(GMEG)이 공동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와 (사)한국수제맥주협회, (사)한국인플루언서산업협회가 후원한다.

 

한편 KIBEX 2020 주최 측은 안전한 전시회 개최를 위해 정부와 한국전시주최자협회 및 한국전시산업진흥회의 방역지침 이행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입장객 통제 관리에 따라 시간 당 방문 인원을 제한하고 방역에 필요한 에어샤워기와 소독매트, 열화상카메라, 손소독기 및 비접촉식 체온계 등을 준비해 모든 방문객은 3회 이상의 체온 측정 후 전시장 내로 입장이 가능하다. 입장 후에는 사회적 거리두기(1.5m) 안내와 함께 참가사 및 관계자들에게 안면마스크 및 손소독제를 배포한다. 또 전시장 곳곳에서 예방수칙에 대한 제작물 배포와 운영요원의 음성안내를 통해 안전한 전시회를 운영할 계획이다.

 

링크 #1 https://www.metroseoul.co.kr/article/20200721500446
이전글
[KIBEX 2020] 구경하고 마시고…‘맥덕’ 들썩이는 맥주 박람회 개최
다음글
[KIBEX 2020] 수제맥주, 불매에 주춤한 수입맥주 자리 꿰찮다

목록